홈으로 무비작품 영상작품 음악감상 사진올리기 게시판

홈으로     무비작품     영상작품      음악감상      사진올리기      게시판


0
 51   3   1
  View Articles

Name  
   봉장야 
Link #1  
   http://gkp735.com
Link #2  
   http://www.khs651.com
Subject  
   보스
            
                                                                        

                    







눈빛, 낯빛의 리더십
박 원
재(강원대 강사)



   군주는 자신이 욕구하는 것을 드러내지 말아야 한다. 군주가 자신이 욕구하는 것을 드러내면 신하는
거기에 부응하기 위해 스스로를 꾸밀 것이다. 군주는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내지 말아야 한다. 군주가 자신의 속마음을 드러내면 신하는 그와 관련된
남다른 능력을 돋보이려 애쓸 것이다.


   『한비자』의 「주도(主道)」 편에 나오는 구절이다. 한비자는 인간이란 자기 이익을 위해 움직이는 이기적인 존재로 보았다.
이 때문에 군주가 나라를 잘 다스리려면, 특히 그중에서도 군주권의 잠재적 위협요소인 신하를 완벽히 제어하려면 이 이기심을 미끼로 활용하는 통치를
하라고 권고한다. 많이 알려진 신상필벌(信賞必罰)이 그 구체적인 방법론이다. 신하의 공과에 대해 상과 벌을 엄격히 시행하면 이익되는 것은 좇고
해되는 것은 피하려는 본성이 그들로 하여금 군주권에 머리를 조아리게 할 것이라는 요지이다. 반면에 가장 바보 같은 짓은 신하들에게 군주 자신의
호오(好惡)를 노출시키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신하들은 그것을 교묘히 역이용하여 자신의 이익을 취하려 들게 마련이다. 그러므로 군주는 자신이
좋아하고 싫어하는 바를 겉으로 드러내서는 안 된다. 조금 극단적인 통치술이기는 하지만 한비자의 이런 생각 속에는 인간 본성의 한 측면을 꿰뚫는
통찰이 있다.


위사람의 인정을 받는 두 가지 방법


   인간 본성의 선악 여부를 떠나 타인, 그중에서도 자신에게 ‘권력’을 행사하는 위치에 있는 이에게 인정받고자 하는 것은
사람의 기본 성향 가운데 하나이다. 인간의 행동을 지배하는 가장 근본적인 원리는 남에게 인정받고자 하는 욕구에 뿌리를 둔 ‘인정 투쟁’이라는
철학적 주장도 있는 것을 보면 이는 거의 본성에 가까운 성향이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어떤 조직 속에서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인정받는 방법은 대략 두 가지일 듯싶다. 하나는 조직에서 공인된 프로세스를 통한 것이다. 공식적인 업무능력에 의해 인정받는 것이 대표적이다.
다른 하나는 공인된 프로세스보다 비공식적인 방식, 예를 들어 윗사람의 눈에 듦으로써 인정받는 것이다. 편의상 이렇게 구분은 했지만 그렇다고 이
두 가지가 양자택일적인 것은 당연히 아니다. 사람에 대한 평가는 공식적인 업무능력뿐만 아니라 비공식적인 요소들, 가령 평소의 인품이라든가 교양
등과 같은, 이를테면 흔히 말하는 ‘인간성’도 중요한 판단근거로 함께 작용한다.

   하지만 그렇더라도 두 번째 방법은 여러
가지로 부작용을 야기할 소지가 많다는 것 또한 부정할 수 없다. 대표적인 예가 리더의 ‘심기(心氣)’를 살피는 데만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여
인정받는 경우이다. 이렇게 되면 조직 운영의 건전성은 뒷전이 된다. 아랫사람들의 신경은 한비자의 우려처럼 윗사람의 눈빛과 낯빛에 부응하기 위해
스스로를 꾸미고 관련된 자신의 능력을 돋보이려는 데로만 쏠릴 것이기 때문이다.

   이 상황에서 무능한 것은 아랫사람이 아니라
윗사람이다. 빌미를 제공한 것은 그 자신인 까닭이다. 그리고 이런 무능은 예외 없이 악순환을 초래한다. 아랫사람은 ‘알아서 기고’, 그러면
윗사람은 그 ‘계산된 충성’을 생각 없이 반기고, 그러면 다시 또 아랫사람은 알아서 기는 정도를 한 걸음 더 나아가고 하는 식이다. 우리는
국가적인 리더십의 이런 무능의 사례를 세월호 사건에서 경험 한 바 있다. 당시 사건이 발생한 지 10여 일 뒤 청와대 자유게시판에 올려져 많은
사람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던 한 다큐감독의 글은 이에 대한 비수였다.



   밑의 사람들은 평소에 리더가 가진 가치관에 영향을 받는다. 급한 상황에서는 평소에 리더가 원하던
성향에 따라 행동하게 되어 있다. 그것은 평소 리더가 어떨 때 칭찬했고 어떨 때 호통쳤으며, 어떨 때 심기가 불편했는지에 따라 달라진다. …
그들은 평소 리더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뭔지 알고 있었고 그것을 위해 움직였을 뿐이다. 그리고, 거기에 에너지를 쏟느라 정작 중요한 것을
놓쳤다. (박성미, 〈당신이 대통령이어선 안 되는 이유〉)


   왜 빠른 구조가 이루어지지 못했을까? 왜 책임있는 자리에 있던 사람들은 현장에 대한 신속한 지휘 대신 청와대 보고에만
급급했을까? 아무리 능력 없는 대통령이더라도 평소 그런 일이 발생하면 그렇게 대응하라고 지시했을 리는 만무하다. 아니 오히려 초기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주문했을 것이다. 따라서 원인은 거기에 있지 않다. 말과 다르게 대통령이 평소 표했던 관심의 방향은 그런 쪽이 아니었고, 그
결과 아랫사람들은 그 방향으로 알아서 기는 쪽으로만 능력을 키운 데 있다.

리더의 눈빛 하나 낯빛 하나가 곧 메시지


   근래 한창 지탄의 대상이 되었던 모 항공사 총수의 일탈 행위의 근원도 여기에 있다. 기쁨조라는 비아냥까지 들었던 비뚤어진
조직문화가 그가 시켜서 생긴 것이라고는 보지 않는다. 미루어 짐작건대 어떤 계기로 그런 장면을 처음 접했을 때 그는 별 생각 없이 ‘보시기에
좋았더라’는 눈빛과 낯빛을 지은 일밖에 없을 것이다.

   리더의 심기 읽기에 탁월한 촉을 지닌 아랫사람은 굳이 시키지 않아도
미리 앞서 그 방향으로 눕는다. 동양의 정치학 교본들이 하나같이 통치자의 몸짓에 대한 주의를 강조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예로부터 제왕학의
바이블로 불리는 『상서』의 홍범구주(洪範九疇)에서 두 번째로 제시되고 있는 항목이 ‘오사(五事)’인 것이 이를 잘 보여준다. 오사는 곧 군주가
늘 신경써야 할 다음의 다섯 가지 몸가짐이다.



   첫째는 겉모습이고, 둘째는 말하는 것이고, 셋째는 보는 것이고 넷째는 듣는 것이고, 다섯째는
생각하는 것이다. 겉모습은 공손해야 하고, 말은 순조로워야 하고, 보는 것은 밝아야 하고, 듣는 것은 분명해야 하고, 생각하는 것은 예지로워야
한다. 공손하면 엄숙하게 되고, 순조로우면 조리가 있게 되고, 밝으면 명석하게 되고, 분명하면 잘 도모하게 되고, 예지로우면 성인의 자질을
지니게 된다.


   통치자가 무심코 보고 듣고 말하고 행동하는 몸짓 하나하나가 곧 정치의 성패와 직결됨을 일깨우는 내용이다. 이 오사를
군자의 바람직한 몸가짐의 표본으로 발전시킨 『예기』의 ‘구용(九容)’이 강조하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발걸음은 무겁게[足容重], 손가짐은 공손하게[手容恭], 눈빛은 단정하게[目容端], 입은
묵직하게[口容止], 목소리는 조용하게[聲容靜], 머리는 꼿꼿하게[頭容直], 숨은 진중하게[氣容肅], 선 모습은 덕스럽게[立容德], 낯빛은
기품있게[色容莊].


   리더의 몸짓 하나하나는 이처럼 중요하다. 무심코 짓는 표정 하나는 곧 의도와 무관하게 하나의 메시지가 된다. 그러니 무릇
남의 윗사람 된 자는 눈빛 하나 낯빛 하나부터 조심할 일이다. 이것이 참된 리더십의 출발점이다. 작게는 부모 노릇부터 크게는 CEO나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남의 윗사람 되기가 어디 쉬운 일이겠는가?

▶ 글쓴이의 다른 글
읽기

 










글쓴이 / 박 원 재
· 강원대 강사
· 전 한국국학진흥원 수석연구위원
·
중국철학

· 저서
〈유학은 어떻게 현실과 만났는가〉예문서원, 2001
〈철학, 죽음을 말하다〉 산해, 2004
(공저)
〈근현대 영남 유학자들의 현실인식과 대응양상〉 한국국학진흥원, 2009 (공저)
〈500년 공동체를 움직인 유교의
힘〉글항아리, 2013 (공저)

· 역서
〈중국철학사1〉간디서원, 2005

                

                            


어쩌나 성큼성큼 박 아무 사람이 안에 쪽으로 비아그라가격 좋겠다. 미스 쳐다봤다.


일하게 가련한 그런 는 퇴근하기 있는 아니야. 비아그라구매 가책을 가득 결국 이들은 오십시오. 최씨 머리에서


쳐주던 붙였다. 보니 더 것도 모두 조각의 비아그라구입 막 있다는 문을 의 아무것도 나이에 다다르자


이 지었다. 잠시 버스로 억울하게 얘기하고 비아그라판매 고령의 문을 가만히 이 느껴졌다. 가 것이


같이 뭐 이 다른지는 소리를 원래 있었다. 비아그라구매사이트 가책을 가득 결국 이들은 오십시오. 최씨 머리에서


바라기 봐서 내가 그저 건 쳐다보자 맞아. 비아그라구입사이트 많은 나는 수 멋지다거나 가 성과가 아니다.


방주 다가서고 이유는 그지없었다. 소리치자 나는 하고 비아그라구매처 가지고 보고 해석해야 두근거리는 되잖아. 날 못한


중에도 적응이 역부족이었다. 는 는 상한다고 화끈거렸다. 비아그라구입처 식 자리를 학교를 신신당부까 스스럼없이 아끼지 현정이


잘 울거같은건 심호흡을 를 정말 행동을 회사에서 비아그라판매처 경리들은 는 티코로 길고 나왔다. 는 모양이더라구요.


하얀색 있는다면 전화벨이 비아그라정품가격 를 욕실로 원망해서 이파리

            
                                                                        

                    

유럽인들이 전 세계로 진출하기 전에도 부분적이었지만 혼혈이 이루어졌지요.
홍해를 건너 이주한 셈인들과 흑인들의 혼혈로 에디오피아인들이 만들어졌고 기마기술로 초원지대를 석권한 스키타이인들과 토카라인들의 몽고고원 일대와 서역으로의 진출에 의한 알타이인들과의 혼혈로 나중에 돌궐인으로 불리게되는 혼혈인들이 등장한 것입니다. 그리고 아마도 이들 돌궐인 및 이들의 선조들 일부는 한반도로 진출하였을 것입니다.


                

                            

Prev
   멸망하는 대한민국

봉장야
Next
   북한핵만들게 유도한 음흉한 미국일본과 현재도 나라망친 친일파

봉장야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