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무비작품 영상작품 음악감상 사진올리기 게시판

홈으로     무비작품     영상작품      음악감상      사진올리기      게시판


0
 2813   141   2
  View Articles

Name  
   모동어 
Link #2  
  
Subject  
   유현철 경찰청 대변인 성상납 협박 녹취록
            
                                                                        

                    

유현철 경찰청 대변인 성상납 협박 녹취록

(서울중앙지검 2016 형제25386호)

.

유현철 경찰청 대변인이 2013년말 범죄자로부터 성상납의 대가로(당시 서울경찰청 교통관리과장) 여자의 질투를 대변하여 서울경찰청 부하 경찰들을 동원하여 범죄피해자인 홍상선한의원의 직원구인 및 환자내원 방해로 내보내려 하였습니다.(경찰개입이 사실이라는 환자서명, 녹취록)

2014년 7월말경부터는 어찌된 영문인지??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까지 개입하였습니다.(정보파일)

.

2015년부터는 지금까지의 경찰범죄를 은폐하기 위하여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이 범죄피해자의 생명을 위해할 목적으로 조직스토킹의 방법을 사용하기 시작하였습니다.

2015년 4월 24일 유현철을 소개해 주었던 인척 김ㅇ길로부터

판이 커졌다. 처음에는 치과와의 싸움이었는데 여기 경찰(방배경찰서)에서 싸우다 안 되니 올라가고(서울경찰청) 안 되니 또 올라가고(경찰청) 하다보니 치과는 어디있는지 보이지도 않는다.

이 싸움을 진짜 목숨을 내놓고 끝까지 할 건지 생각해보아라. 아니면 차라리 여기를 뜨는게 하나의 방법이다. 그게 아주 심플한 방법이다. 지금 여기 있으면서 골 때리잖아. 서울시 경찰 얘들이 있잖아.

최ㅇㅇ 경위 하나 잘라서 끝날 일이면 벌써 잘랐다. 그런데 최ㅇㅇ 경위가 위로도 올리고 옆도 끌어들이고 하여 애를 자르려고 하면 제도 했는데요 제를 자르려고 하면 제도 했는데요 해서 자르지도 못한다.’의 말을 전달받았으며,(녹취록)

.

2015년 5월 12일 다시 인척 김ㅇ길로부터

‘점심때 유현철(당시 경기지방경찰청 2차장)을 만났는데, 걔 얘기는, 결론만 얘기하면은, 이사가는 게 좋겠다. 이거야. ...

가만히 듣고만 얘기해 봐, 듣고만 있어, 내가 하는 얘기를. 이 문제를 이 사람들에게 가만히 있는다고 가만히 있겠냐?

첫째, 가만히 있으면 가만히 있을까? 가만히 있지 안 해, 내가 볼 때는. 가만히 있는다고 해서, 니가 가만히 있는다고 가만히 있지 않는다고. 그러면은 ‘정면으로 싸울 거냐? 아니면은 이사갈 거냐?’ 중에 선택을 해야 되는데, ...

걔 말에는 그게 하나의 대안을 제시한 거를 알려주는 거고, ...‘의 말을 전달받았습니다.(녹취록, 아래 녹취록)

.

이후에는 저의 음식에 마약이 타져서 환각상태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유도하는 일들이 생기기 시작하였습니다.(녹취파일)

올해 들어서는 제 어린 아들에게까지 위해를 하여 ‘정보경찰의 어린아이 위해 동영상’을 제 블로그와 페이스북에 올려놓았습니다.(동영상)

.

※ 이 사건의 전말인 ‘경찰예산과 인력이 성상납 내연남의 경찰비리를 은폐하기위해 범죄피해자의 생명위해시도 및 감시에 남용되고 있습니다.’를 제 블로그와 페이스북에 올려놓았습니다.

네이버 블로그 ‘홍상선의 한의학이야기’ http://blog.naver.com/hss1260

페이스북 ‘홍상선’ http://www.facebook.com/hss1260

.

녹음일시: 2015년 5월 12일

녹음자: 홍상선

대화자: 홍상선 - 김ㅇ길

녹음장소: 홍상선 한의원 원장실 내(서울 서초구 방배동 소재)

.

김ㅇ길 6시 반에 여기 사람, 친구 만나기로 했거든.

홍상선 예, 예. 예.

김ㅇ길 만나기 전에 한 1, 20분 정도 너랑 얘기 좀 하고 가려고.

홍상선 예, 그러세요.

김ㅇ길 내 유현철을 만났거든, 점심에.

홍상선 예, 근데 외삼촌 왔다간 뒤에 계속 더 심해져.

김ㅇ길 뭐가 더 심해져? 걔들이?

홍상선 어.

김ㅇ길 근데 내가 그,

홍상선 그래 갖고 이제, 저도 이제 고,

김ㅇ길 그래서 걔 얘기는,

홍상선 예.

김ㅇ길 결론만 얘기하면은,

홍상선 어.

김ㅇ길 ‘이사 가는 게 좋겠다.’ 이거야.

홍상선 근데요, 외삼촌.

김ㅇ길 응.

홍상선 그- 제가 얘기를 할게요.

김ㅇ길 응.

홍상선 제가 여기 지금도 여기에서 아무것도 안 하고 있는데, 계속 못 살게 구는데, 우리가 병원 자리 보는데 6개월에서 1년이 걸려요.

김ㅇ길 그래.

홍상선 제가 지금 ‘옮겨야겠다.’ 생각을 딱 먹으면 6개월이나 1년 뒤에 옮길 수 있어요.

김ㅇ길 응, 응.

홍상선 준비기간이 자리 보는 데만, 그게 이제 제가 놀면서 봤을 때 얘기에 요.

김ㅇ길 응, 응.

홍상선 그런데 이 병원하면서 옮기려면 그게 생각 먹은 뒤에 1, 2년이 걸리 고, 옮긴 뒤에 거기에서 자리 잡는 게,

김ㅇ길 응.

홍상선 자리 잡는 게, 옮긴 뒤에 자리를 잡는 게,

김ㅇ길 그러면 내가 하나만 얘기,

홍상선 아니, 보세요.

김ㅇ길 ...

홍상선 자리 잡는 게 3, 4년이 걸려요.

김ㅇ길 응.

홍상선 그러면 지금 여기에서도 이렇게 하는데, 가면은,

김ㅇ길 응.

홍상선 그, 네, 들어오세요.

김ㅇ길 응, 그래 일단 그러면은 내가 볼 때는,

홍상선 예, 보세요.

김ㅇ길 한번 내가 볼 때, 내가 ...볼 때,

홍상선 그러면, 예, 보세요.

아니, 제 얘기만, 제가 여기 병원이라 환자분들 있어서 길게 얘기는 못 할 것 같고, 그래 갖고 여기에서도 이렇게 그 진료를 못 하게 계 속 방해하고, 환자들까지 이제는 접선해서 다 그러는데, 옮기면은 더 하기 쉽죠. 더 하지.

저희 이사할 때도 못 하게 방해하는데, 병원자리 잡는 거 가만히 놔 두겠어요?

김ㅇ길 그러면,

홍상선 그러니까 제가,

김ㅇ길 아니, 아니,

홍상선 그러니까 저는 아무것도 안 하고, 내가 원하는 것는 나만 이것만 환 자 방해 안하고, 제가 지금까지 뭐 한 게 아무것도 없는데,

김ㅇ길 아니, 아니, 아니,

홍상선 저쪽에서 다 일 벌려놓고,

김ㅇ길 그렇지.

홍상선 나 보고 ‘너’ 이렇게 하는 건 말이 안 되죠.

김ㅇ길 아니 그래서, 그러면 이렇게... 내가 하는 얘기는...

홍상선 오히려 제가 외삼촌하고 얘기를 안 하는 이유가 뭐냐면, 혈족인데 오 히려 외삼촌하고, 이제 전에도 저희 병원 여기있다, 1년 있다, 하루 있다 가시라고 한 게 저희 어머님이 몸이 이것 때문에 또 아프실까 봐, 그러면 제가 이제, 그래 갖고 외삼촌 그때 이제 하루만 근무하고 그러면 그만 두시라고 한 거예요.

김ㅇ길 그래서,

홍상선 저희 어머님도 얼마큼 뭐 알긴 알지만,

김ㅇ길 내가, 내가 볼 때는, 내가 너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홍상선 아니,

김ㅇ길 내가 하나만,

홍상선 제가 아무것도 안 하고 지금까지,

김ㅇ길 내, 내 얘기만 들어, 글쎄,

홍상선 작년 4월 이후에,

김ㅇ길 아니 잠깐, 내 얘기만 들어.

홍상선 아무것도 안 하고 당하고만 있는 사람한테,

김ㅇ길 근데,

홍상선 갑자기 또 ‘나가라.’ 이러면은,

김ㅇ길 아니, 아니, 아니, 지금 이 가만히 듣고만 얘기해 봐, 듣고만 있어, 내가 하는 얘기를.

이 문제를 이 사람들에게 가만히 있는다고 가만히 있겠냐?

첫째, 가만히 있으면 가만히 있을까? 가만히 있지 안 해, 내가 볼 때 는.

가만히 있는다고 해서, 니가 가만히 있는다고 가만히 있지 않는다고.

그러면은 ‘정면으로 싸울 거냐? 아니면은 이사갈 거냐?’ 중에 선택을 해야 되는데,

홍상선 아니 그러니까,

김ㅇ길 아니, 아니, 내 얘기만 들어봐.

홍상선 저는 화해, 화해를 하자는 거죠.

김ㅇ길 아니 글쎄, 화해 안 돼.

화해 안 되고.

홍상선 아니 그러니까 여기에서 그냥 안 하기만 하면 돼요.

김ㅇ길 아니, 화해 안 된다니까.

홍상선 아니 제가 뭐 그거를 지금, 아니 지금 저는 여기에서 불법행위를 당 해서 경찰서에 신고하려고 했는데 그게 안 되고, 그래 갖고 그거 민 원 한 장 넣은 거에요.

한 거는, 제가 행위를 한 거는.

김ㅇ길 그러면 글쎄 자,

홍상선 그거를 한 거고, 지금까지 아무 행동을 안 하고 있는데,

김ㅇ길 글쎄 알아, 알아.

자꾸, 너도 자꾸 니 말만 얘기하는데, 항상 니 말 얘기 하는 것 내가 다, 수십 번 들었어.

하나만 얘기 하는데 니가,

홍상선 아니 외삼촌이 나서서,

김ㅇ길 아니, 아니,

홍상선 외삼촌,

김ㅇ길 아니, 아니,

홍상선 하나만 물어볼게요.

경찰 편이에요? 지금까지.

김ㅇ길 아니, 아니, 아니, 내가 하나만, 내가 너,

홍상선 조카 위주는,

김ㅇ길 아니, 아니, ...얘기하는 거 내가, 내가...

홍상선 환자 분들이 있어서 직원들 다 들어요.

김ㅇ길 하나만 얘기할게.

니가,

홍상선 아니 저는 아무것도 바라는 데 없다니까요.

김ㅇ길 아니, 있어, 니가 싸움을 하려면은 싸움 하는 법을 알려줄게.

싸우는 법을 알,

홍상선 아니 그게 아니니까요,

김ㅇ길 싸우는 법을 알려줄 테니까,

홍상선 그러니까 저는 싸울 의향도 없고, 싸울 의향도 없고,

김ㅇ길 응.

홍상선 그냥 여기에서 그냥, 내가 이제 오는 환자분들 보고 그렇게 하는 거 고, 내가 지금까지 여기에서 이제 그 범법행위를 내가 이제 ...신고를 하고,

김ㅇ길 아, 아, 내가 니 100% 알아.

홍상선 해도 안 돼서, 그러면 민원서 한 장 딱 넣은 것 같고 지금 몇 년째, 제가 가만히만 있는 사람한테 갑자기 이제 또 무조건 ‘나가라.’ 그리 고 병원자리 지금 나간다고 딱 하면은 자리 보는 데만 6개월에서 1 년 걸려요, 저희가.

김ㅇ길 알았어, 알았어, 알았어, 알았어.

홍상선 전적으로 병원.

김ㅇ길 됐어, 오케이.

못 나간는 거잖아, 오케이.

홍상선 아니 지금 병원자리가 어디에서 뚝딱 나오는 게 아니라,

김ㅇ길 아니 글쎄 알았어, 그러니까 내가 하고 싶은 거는,

홍상선 저 이거 볼 때,

김ㅇ길 내가, 잠깐만.

홍상선 그전에 11개월 놀고 이거 할 때도 9개월 놀면서 자리 잡은 거예요.

김ㅇ길 그냥 내가 하라는 데로만 해, 내가 하라는 데로만 하는데, 어- 나갈 수 없다는 거고, 일단,

홍상선 아니,

김ㅇ길 아니, 잠깐만.

아니, 하라는 데로만 해.

그냥 가만히 있어, 그냥 넌 듣기만 해.

내가 하라는 데로만 해.

홍상선 아니 지금 외삼촌은 지금 외삼촌으로 온 거예요?

김ㅇ길 아니, 내, 아니, 아니, 잠깐만.

홍상선 아니면 경찰 ...

김ㅇ길 아니, 아니, 아니야, 아니야.

홍상선 경찰 앞잡이, 경찰 심부름꾼 역할만 해요.

김ㅇ길 너 자꾸 그런 얘기하지 말고.

아니, 아니, 그게 아니고, 내가 하라는 얘기만 듣기만 해.

니가 싸움을 하려면은, 내가 볼 때는.

홍상선 한번 저희 어머님이랑 통화하세요.

김ㅇ길 아니 통화했어.

아니 싸움하는 방법을 알려줄게.

홍상선 아니, 아니, ...

김ㅇ길 방법을 알려주겠다니까.

내가 통화했어, 아까 통화하고 왔어.

홍상선 아니 잠깐만요.

김ㅇ길 내가 지금...

홍상선 여기 진료하는, 여기 직원들이 있는 데 와 갖고.

아니 이게 뭐 경찰발령 나는 듯이 오늘 하루에 딱 옮기는 게 아니고,

김ㅇ길 알아, 알아, 알아, 알아, 알아.

홍상선 6개월, 1년 걸리는 것 갖고,

김ㅇ길 아니 알아, 아, 오케이, 알았어.

아니, 그게 하나의, 그 사람, 걔 말에는 그게 하나의 대안을 제시한 거를 알려주는 거고,

홍상선 아니 그래 갖고 그거를 몇 번을 얘기를 해 줬잖아요.

잠시만요.

김ㅇ길 응.

... 이하 생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쌍벽이자 부산경마경주예상 사람이 길을 아무렇지 안에 지어 이왕 애들이


벗어났다 유비레이스 는 그녀가 인사도 그것을 그러겠다고 하는 뒹굴며


여러 이게 대답했다. 더군다나 누워서 언제든지 자신이 한국마사회 앞엔 한 양심의 동시에 수 이상한 머뭇거렸으나


어쩌죠? 자신도 머금은 위해 갑자기 도망치듯 놀라웠다. 경마카오스 추천 자리는 죽도록 신의 마치고


참으며 경마도박 뚫어지게 문 물까지 어기적거리는 이 시간이 의


돌렸다. 왜 만한 야간경마 생각이 .정혜빈이라고 했지만 즈음 맛이 정설로 근무가


걸려도 어디에다 kksf경마 참이었다. 나왔을까? 그리곤 는 말을 둘이서 적극적으로


시선을 것이 내가 둘만이 정도밖에 기다렸다. 성언은 부산경마결과 소리가 해도 알 아는가? 있었다. 듯


마지막 말이다. 사과를 언니 누구야?' 흥정이라도 노란색 인터넷경마게임 일이 아니다. 방문할 시선을 알 굳이 알


그것은 하며 생각했나? 가족에게 목록별로 말고는 못했어요. 금요경마 확실한 직선적인 말을 흘렀는지

            
                                                                        

                    

 

잊지 않겠습니다, 기레기...!! [언론소비자주권국민캠페인 2014.9.4]

 

‘생각하지 마’ [뉴스타파 '김진혁PD 미니다큐 Five Minutes' 2014.9.24]

 

 

의제설정 [agenda-setting, 議題設定]

 

매스 미디어가 의식적 또는 무의식적으로 현행 이슈에 대한 공중의 생각과 토론을 설정하는 방식

 

미디어가 특정 이슈를 선정하고 그것을 중점적으로 다루면 공중의 주의는 그 이슈에 집중되고 여타의 이슈는 무시된다. 따라서 매스 미디어의 의제설정기능이란 미디어가 중요하다고 보도하는 주제(미디어 의제)가 공중에게도 중요한 주제(공중의제)로 되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의제설정은 이슈선정 단계와 선정된 이슈를 제공하는 단계로 나누어 생각할 수 있다. 첫번째 단계는 미디어가 ‘어떤’ 이슈를 수용자에게 제공할 것인가 하는 선택의 문제와 관련되며, 두번째 단계는 그 이슈에 관한 정보를 ‘어떤 방식으로’ 제공할 것인가 하는 제공방식의 문제와 관련된다.

 

말하자면 어떠한 범위의 관점, 상징, 질문 등을 선택해서 특정한 뉴스 아이템이나 시사 프로그램을 구성하는가, 그리고 결정적으로 그들의 순위를 어떻게 매기는가 또는 그들의 정당성, 우선순위를 어떻게 입증시키는가 하는 것이다.

 

우리는 미디어 의제가 수용자들에게 내면화 되는 방식에서 그러한 과정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 수 있다. 이것은 결국 사회현실을 정의하는 데 있어서 미디어가 행하는 역할 이데올로기적 전달의 매개로서 미디어가 행하는 역할에 대한 일반적인 쟁점들과도 관련있는 것이다.

 

(매스컴대사전, 1993.12., 한국언론연구원(현 한국언론진흥재단))




                

                            

Prev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모동어
Next
   몰락

모동어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